글로벌 스마트 인솔로 골프 분석 솔루션으로 시장을 선도하고 있는 솔티드㈜(대표 조형진)가 북미 시장에 도전장을 냈다.

솔티드는 코로나 대유행의 불황 속에서도 제품 출시 10개월 만에 아마존을 비롯해 미국의 글로벌 골프용품 유통사와 내년까지 약 4만 대 유통계약을 체결했다.

글로벌 골프 시장의 가파른 성장 속도를 보이고 있는 솔티드는 전년대비 1,300% 이상의 매출 신장을 예상하고 있다.

솔티드 스마트 인솔은 압력 센서가 내장되어 족저압의 데이터를 자체 개발한 모바일앱으로 실시간 전송하며 무게 중심 이동과 신체 밸런스 데이터를 분석해 보행 분석과 러닝 분석, 골프 연습 중 자세와 스윙 동작을 분석할 수 있는 웨어러블 디바이스다.

스마트 인솔의 데이터를 통해 분석해주는 솔티드 골프는 개인의 스윙 동작을 분석하여 데이터화 하고 즉각적인 피드백을 통해, 체중 이동 및 지면반력 분석, 스윙 밸런스 개선, 구간별 목표설정과 연습, 기록 등의 기능을 제공한다.

데이터 기반의 골프 훈련을 통하여 일반 골프유저도 쉽게 부상을 방지하고 빠른 실력 개선을 이뤄낼 수 있도록 설계된 것이 장점이다.

특히 지난 12일 미국 최대의 리뷰사이트 마이골프스파이에 소개되면서 소비자들의 극찬을 받았다. 리뷰에는 “고가의 골프 체중이동 분석 전문 장비인 포스 플레이트(force plate)와 비교하면서 체중 이동과 스윙패턴을 이해하여 연습을 할 수 있는 매우 중요한 솔루션”이라며, “유사한 고가의 장비 대비 매우 합리적인 비용으로 사지 않을 이유가 없다”고 표현했다.